나를 바라보기



알 수 없는 두려움에 나는 언제나 겁이 많다.
싸움을 하면 옹졸했고 시샘이 많아 욕심도 많았다.
잠이많아 부지런하지도 않고 기억력이 없어서 공부도 못했다.
잘 참지도 못해 끈기도 없을뿐더러 마음이 약해 눈물이 많다.
누가 내 약점을 알까 봐 위선을 떨었고 잘난 체하려고 가식적이었다.
남의 말을 듣기 전에 내 말이 앞섰고 내 생각대로 해 버리는 고집쟁이였다.
욕망은 생각에서 지울 수 있지만 외로움은 견딜 수 없었다.

인간이 가질 수 있는 나쁜 것만 모조리 안고 있는
나를 보고, 나를 알고, 나를 탄식한다.
나를 내보임으로써 집착을 버리고 나를 스스로 변화시키려는 방법을 나는 선택했다.

나약한 인간이라 인정하며
스스로를 기만하며 살고 싶지 않기에.



원성스님의 "풍경"중에서...